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스파이더맨3', 마블서 계속 본다.. 케빈 파이기 공식 발표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진성 작성일19-10-18 16:44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201909280110124793_1_20190928014208672.jpg?type=w540   201909280110124793_2_20190928014208694.jpg?type=w540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스파이더맨’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남는다.

버라이어티는 27일(현지시간) 마블과 소니픽처스가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했다고 보도했다. 마블의 케빈 파이기는 ‘스파이더맨’ 3편을 직접 프로듀서할 예정이다. 톰 홀랜드가 스파이더맨 캐릭터를 계속 연기한다.

이번주 초부터 두 회사 화해할 것이라는 루머가 나온 바 있다.

앞서 디즈니는 수익의 50%를 요구한 반면, 소니는 기존대로 5%만 주겠다고 맞서며 협상이 결렬됐다.

최근 디즈니의 앨런 혼 회장, 마블의 케빈 파이기, 소니픽처스 톰 로스맨 회장은 새로운 협상에 합의했다.

마블과 디즈니가 수익의 25%를 갖고, 디즈니가 머천다이징 판권을 유지하는 계약이다. 이에 따라 스파이더맨은 미래에 마블 스튜디오 영화로 등장한다.

‘스파이더맨3’는 2021년 7월 16일 개봉 예정이다.

케빈 파이기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스파이디의 여행을 계속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나와 마블의 모든 식구들은 우리가 계속 함께 일할 수 있다는 사실에 매우 흥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스파이더맨은 강력한 아이콘이자 영웅이며, 전 세계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면서 “소니가 자체적인 스파이더맨 유니버스를 개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는 시네마틱 유니버스를 가로지르는 슈퍼파워를 지닌 유일한 영웅”이라고 말했다.

소니픽처스 프로듀서 에이미 파스칼도 “피터 파커의 이야기가 ‘파 프롬 홈’에서 드라마틱하게 돌아왔다”며 반가워했다.


http://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117&aid=0003279394



0002813391_001_20190928100124802.jpg?type=w540  


마블 스튜디오가 만드는 '스파이더맨' 영화를 다시 볼 수 있게 됐다.

27일(현지시각) 버라이어티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소니픽처스와 마블은 '스파이더맨'의 다음 시리즈를 함께 제작하기로 협상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마블 스튜디오의 수장 케빈 파이기는 두 회사가 '스파이더맨' 세번째 시리즈를 공동으로 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톰 홀랜드가 계속 주연을 맡아 스파이디를 연기한다.

최근 마블과 소니의 극적 협상 타결 가능성이 소문으로 흘러나온 가운데, 27일 공식 발표한 것이다.

마블과 소니의 '스파이더맨' 협상은 지난 26일 늦은 밤 타결됐다.

이 협상 테이블에는 소피 픽쳐스의 톰 로스만, 마블 스튜디오의 케빈 파이기,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의 공동대표 핼런 혼, 앨런 버그만 등이 참여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마블과 디즈니는 '스파이더맨3'를 제작하며 이익의 25%를 받게 된다.

디즈니는 스파이더맨 관련 상품권도 소유할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이 합의의 일환으로, 스파이더맨은 또 다른 마블 스튜디오의 영화에도 등장할 예정이다.

'스파이더맨3'는 오는 2021년 7월 16일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파이기는 성명서를 통해 "MCU에서 스파이디의 여정이 계속 될 수 있어서 기쁘다. 마블 스튜디오는 스파이더맨과 계속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스파이더맨은 강력한 아이콘이자 영웅이며 전 세계 모든 관객을 사로잡는 이야기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http://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108&aid=0002813391


기존 5% 에서 25% 로 합의를 봤네요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로그인
  • 회원가입